법등(法燈) 700년의 청류(淸流)

 

 일련정종(日蓮正宗)은 1222년〔죠오(貞應) 원년(元年)〕 2월 16일 일본국에 출현하신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이 출가득도(出家得道)이래, 일체의 불법(佛法)의 연찬을 끝내시고, 1253년〔겐쵸(建長) 5년〕 4월 28일 32세 때, 구원본불(久遠本佛)의 근본의 법(法)인 南無妙法蓮華經의 깨달음에 의거한 종지(宗旨)를 확립선창(確立宣唱)하신 것에서 시작됩니다.
그 후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은 가마쿠라(鎌倉)에서의 야습(夜襲), 다쓰노구치(龍之口)에서의 처형(處刑)과 두 번의 유죄 등 수많은 법난, 박해를 참고 견디면서 南無妙法蓮華經의 대법(大法)을 넓히시고, 또한 제자신도들을 육성하시어, 1279년〔고안(弘安) 2년〕 10월 12일, 전세계 일체의 사람들의 영원한 행복과 번영을 위한 본존(本尊)으로서 본문계단(本門戒壇)의 대어본존(大御本尊)을 건립하셨습니다.
그리고 제자인 닛코상인(日興上人)을 제2조로 정하시어, 불법(佛法)의 일체의 오의(奧義)를 닛코상인(日興上人)에게 부촉(付囑)하시고, 1282년〔고안(弘安) 5년〕10월 13일에 안상(安祥)히 입멸(入滅)하셨습니다.
그렇지만 닛코상인(日興上人)이 미노부산(身延山) 구온지(久遠寺)의 별당(別當)으로서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으로부터 부촉(付囑)을 받으신 미노부(身延)의 지두(地頭), 하기리 사네나가(波木井實長)가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 어입멸(御入滅) 후,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불법(佛法)에 위배하는 여러 가지 방법(謗法) 행위를 거듭했기 때문에 닛코상인(日興上人)은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정법(正法), 정의(正義)를 지켜나가기 위해서 1289년〔쇼오(正應) 2년〕봄, 본문계단의 대어본존(大御本尊)을 비롯해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일체의 중보(重寶)를 가지시고, 니치모쿠상인(日目上人) 등의 문제(門弟)와 함께 미노부산(身延山)을 떠나, 이듬해 1290년〔쇼오(正應) 3년〕 10월, 난죠도키미쓰(南條時光)님의 기진(寄進)과 외호(外護)아래 후지(富士)의 기슭인 우에노(上野) 땅에 다이세키지(大石寺)를 건립하셨습니다.
이래 700여년 구원(久遠) 이래의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불법은 일련정종(日蓮正宗) 총본산(總本山) 다이세키지(大石寺)에 엄연하게 올바르게 호지(護持), 전승(傳承)되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다이세키지(大石寺)는 이제야말로 전세계의 일련정종 신도가 갈앙(渴仰), 연모(戀慕)하여 참예하는 세계광포의 근본의 대도량(大道場)으로 되었습니다

진실(眞實)한 행복(幸福)이란

 

 세계 어느 곳의 사람도 괴로운 일이나 슬픈 일, 또 곤란한 일을 만났을 때, 그것들을 재빨리 해결하고 극복하는 방법에 대해서 여러모로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나 그 해결방법을 찾아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참된 행복이란 단순히 의식주(衣食住)의 충족이나 풍요로운 생활을 가리키는 것은 아닙니다.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가르침 속에는 인간이 태어나서 살아가는 데 있어서의 괴로움, 그 위에 노고(老苦), 병고(病苦), 사고(死苦) 등의 누구나 직면하는 인생의 본질적인 고뇌나 미혹(迷惑)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고, 흔들림 없는 복덕(福德)을 얻는 길이 밝혀져 있습니다.
이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정법(正法)에 대한 발심(發心)과 정진(精進)에 의해 누구나가 모두 평등하게 자신의 생명을 정화(淨化)하고, 심신(心身)의 건강을 가져오며, 가정을 밝게 하고, 생활을 풍요롭게 하며, 일체의 재화(災禍)를 행복으로 전환해서 진실한 행복을 체득(體得)할 수 있는 것입니다.
민족의 분쟁이나 전란(戰亂)이 끊임없는 나라들에도 참된 평화와 번영을 가져다 줄 수가 있는 것입니다.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가르침

 

 불법(佛法)은 지금부터 약 3000년전, 인도에서 출현한 석존에 의해 설해졌습니다. 석존은 남녀의 성별이나 계급, 신분을 초월하여 모든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서 40년 이상에 걸쳐서 여러 가지 경교(經敎)를 설했습니다.
 그리하여 마지막의 8년간에 걸쳐 출세(出世)의 본회(本懷)인 법화경(法華經)을 설하여, 일체 사람들의 성불(成佛)의 길과 구원(久遠) 불법의 실재(實在)를 밝힘과 동시에 석존이 입멸하고 2000년 후의 악세말법(惡世末法)이라고 불리는 시대에 석존을 대신하여 전세계의 모든 중생(衆生)을 근본적으로 구제하시는 구원의 진실한 부처가 출현하실 것을 예증(豫證)했던 것입니다.
 석존멸후 2000년을 지나 석존의 불교가 인도에서 또 중국이나 일본 등의 각국에 있어서도 완전히 구제의 역용(力用)을 잃었을 때, 정말 석존의 법화경의 예증대로 염부제제일(閻浮提第一)의 법화경 행자(行者)로서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이 출현하시어 구원의 南無妙法蓮華經의 본존님을 근본으로 하는 종지(宗旨)를 확립하셨던 것입니다.

신앙(信仰)의 실천

 

 각자의 모든 소원 성취, 가족의 행복은 물론 많은 사람들의 고뇌(苦惱)의 구제나 국가사회의 정화(淨化)와 번영 등,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정법정의(正法正義)에 의거한 모든 공덕과 중생 성불(成佛)은 최승(最勝)의 본존님에 대한 존귀한 신앙의 실천에 의해 생기는 것입니다. 이 신앙의 실천에 「신(信)」「행(行)」「학(學)」 세 가지의 중요한 요점이 있습니다.
 첫째로 「신(信)」이란 본존님과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가르침에 대한 흔들림 없는 신앙심을 갖는 것, 최승(最勝)‧진실의 신앙을 관철하는 자라는 확신을 갖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행(行)」이란 스스로 발심하여 본존님을 향해 조석(朝夕)으로 근행(勤行)을 하고, 南無妙法蓮華經의 제목(題目)을 불러 자신의 생명을 닦는 것입니다. 그리고 친척이나 친구, 지인(知人)에게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위대함을 알리고, 세계 사람들의 행복을 원하며, 자타(自他) 함께 정진하고 번영해 가도록 힘쓰는 것을 말합니다.
 세 번째로 「학(學)」이란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가르침을 배우고,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 이래 상전(相傳)의 불법을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어서(御書)나 어법주상인예하(御法主上人猊下)의 어지남(御指南) 등을 통해서 이해를 깊이하고, 신앙의 기쁨과 신심 경애(境涯)를 높여가는 것입니다.
이 세 가지의 존귀한 실천수행(實踐修行)을 다한다면 반드시 자신의 모든소원을 성취하고, 현당이세(現當二世)에 걸친 일가(一家)의 행복과 번영이 약속됩니다.

사원(寺院)의 의의(意義)

 

 일련정종에는 총본산 다이세키지(大石寺)를 비롯하여 현재 일본 국내에 700을 넘는 사원이 있으며, 해외에는 미국·프랑스·스페인·타이완·인도네시아·가나· 브라질에 사원, 싱가폴·홍콩·말레이시아·파나마·필리핀·대한민국 등에 사무소·포교소가 있습니다.
 일련정종의 각 사원에는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이래의 본존님을 중심으로 하는 불보(佛寶), 법보(法寶), 승보(僧寶)의 삼보(三寶)가 엄연하게 갖추어져 있으며, 본종(本宗)의 사원은 어느 나라 어느 지역에 있어도,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정법, 정의를 올바로 전하고 수행하고 넓혀가는 중대한 사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본종의 각 사원에서는 참예하는 신도를 위해서 모든 법요(法要)와 의식(儀式)을 집행하고, 신도 육성과 신행(信行) 증진을 도모하면서 승속(僧俗)이 서로 많은 공덕을 쌓는 신앙의 도량(道場)으로써의 의의(意義) 등, 귀의처(歸依處)로써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법화강(法華講)

 

 일련정종(日蓮正宗)에는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의 불법(佛法)을 올바르게 실천하기 위한 신도 모임으로써 법화강(法華講)이 있습니다.
 법화강이라는 명칭은 니치렌대성인(日蓮大聖人)이 700년 전에 이름 붙이신 것입니다.
 일련정종(日蓮正宗) 신도는 이 법화강의 일원으로서 소속한 사원에 참예하여 승려가 설하는 법화(法話)나 강원동지의 체험 등을 통해서 자신의 신앙을 깊이 하고 사회에 공헌하는 인재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